선동에서 선언으로 by 신독

휴대폰은 별로 안 좋아하는 물건이다.
좋아하지 않으니 호기심도 가지 않아, 필요한 기능 빼고는 관심을 기울이지도 않는 편인데.
몇 달 전 바꾼 SK는 번호 이동 후 한 달 동안 컬러링 서비스를 받아야 하더라.
그래서 삐삐 사용할 때 이후 처음으로 음악을 골라 봤는데, 여태는 이거였다.

We Will Rock You(Queen, 1981)
응원가로도 많이 쓰이는 이 노래는 가사가 멋지다. 과연 프레디 머큐리답다고 할까?

Buddy, you're a boy.
Make a big noise playin' in the street, gonna be a big man some day.
You got blood on your face, big disgrace.
Kicking your can all over the place.
We will, we will rock you. We will, we will rock you.

Buddy you're a young man hard man.
Shoutin' in the street gonna' take on the world some day.
You got blood on your face, big disgrace.
Wavin' your banner all over the place.
we will, we will rock you.
Singing.
We will, we will rock you.

Buddy you're an old man, poor man.
Pleading with your eyes gonna make you something some day.
You got mud on your face, big disgrace.
Somebody better put you back in your place.
we will, we will rock you.
Singing.
We will, we will rock you.
Everybody, We will, we will rock you.
We will, we will rock you.

프레디 머큐리는 세상에 정면으로 부딪치라 노래한다. 그러다 보면 진짜 사내가 되어 있을 거라며.
얼굴이 더러워져도, 피가 좀 나도 그게 뭐 대수라며. 쪽팔린 줄 알라며 일갈한다. 온 세상을 흔들며 깃발을 날리라 '선동'한다.

한동안, 이 노래를 컬러링으로 썼고 바꿀 생각도 없었다.
하지만 우연히 Immigrant Song(Led Zeppelin, 1972)의 가사를 보고 나서 생각이 바뀌었다.

Ah, ah,
We come from the land of the ice and snow,
From the midnight sun where the hot springs blow.
The hammer of the gods will drive our ships to new lands,
To fight the horde, singing and crying: Valhalla, I am coming!

On we sweep with threshing oar, Our only goal will be the western shore.

Ah, ah,
We come from the land of the ice and snow,
From the midnight sun where the hot springs blow.
How soft your fields so green, can whisper tales of gore,
Of how we calmed the tides of war. We are your overlords.

On we sweep with threshing oar, Our only goal will be the western shore.

So now you'd better stop and rebuild all your ruins,
For peace and trust can win the day despite of all your losing.


로버트 플랜트는 눈과 얼음의 땅, 한밤중에도 태양이 작렬하는 그곳에서, 거센 파도를 헤치고 약탈자들과 싸우며 새로운 땅에 당도했노라 노래한다.
그들은 젖과 꿀이 흐르는 아름다운 그 땅에 피비린내 나는 이야기를 읊어주마 담담하게 어른다.
그들이 만들었을 전쟁을 멈추고도, 지배자요 정복자임을 호기롭게 '선언'하며.
이제 전투를 멈추고 폐허를 복구하라 명하며 이렇게 노래한다.
'평화와 신뢰의 깃발 아래 마침내 승리한 그날이다. 네 모든 상실과 패배에도 불구하고.'

머리를 뒤흔드는 음률 때문에, 가사가 이런 내용인지는 미처 몰랐다.
미국의 대관중을 앞에 두고, 영국 출신의 불멸의 밴드는 바이킹에 빗대어 자신들이 잔인한 정복자임을 뻔뻔스럽고도 멋지게 선언한 것이다.
컬러링을 바꾼 것은 물론이다. ㅎ